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자료실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커뮤니티 >자료실

우짱
조회 : 785      

제목 l 우짱-115.116 : 낚시사랑

 

<조선왕조실록(115)> 경종 영조 12
- 사도세자(5)

세자와 영조의 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단계까지 와 있음을 보여 주는 사건이 영조 37년(1761) 세자의 관서(關西)행입니다.

세자는 그 해 4월 2일부터 22일까지 관서(평안도) 지방을 여행하고 돌아왔습니다.

그 직후인 5월 초, 서지수, 서명응이 세자를 면대해 아뢰었습니다.
- 저하께서 비록 궐 안에 계시더라도 일종 일정을 중외에서 모르는 경우가 없사온데 하물며 여러 날 동안 길을 떠난 경우이겠나이까
- 천리에 갔다가 오신 몸이면서도 아직도 지척의 진현(임금을 뵈알함)은 행하지 못하셨고,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말을 타고 달리는 예후이신데 아직도 아프다고 하신다면 사람들이 저하의 뉘우침을 의심할 것입니다.
- 관서행을 종용한 자, 관서행 뒤에 세자를 대신해 임금의 명에 비답한 내시를 회부해 죄를 밝히셔야 합니다.

세자는 관서로 여행을 떠나고서도 병이 났다며 내시로 하여금 임금께 올리는 비답을 대신 쓰게 하기 까지 한 것입니다.

세자는 신하들의 관서행 거론에 “대조(영조)께서 아시도록 하려는 수작이 아니냐”며 불만과 불안의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영조가 이 일을 알게 된 것은 몇 달이 지난 그 해 9월이었습니다. 그러나 상황을 파악한 영조는 뜻밖에도 승지들과 관원들을 벌주는 선에서 이 일을 조용히 덮었습니다. 더 이상 실망할 것도 없다는 느낌입니다.

조선 왕실의 가장 비참한 사건 중 하나인 임오화변은 1762년(영조 38년) 5월 13일에 일어났습니다.

이 날 실록의 기록에는 아래와 같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 세자의 천품과 자질이 탁월해 임금이 매우 사랑했는데, 10여 세 뒤부터 점차 학문에 태만하게 되었고, 대리청정한 뒤부터 질병이 생겨 천성(天性)을 잃었다.

임오화변의 직접적인 계기는 비극 20여 일 전에 제기된 나경언의 고변이었습니다(5월 22일). 이 사건은 나경언이라는 사람이 세자의 비리를 영조에게 고변했다가 무고 혐의로 참형에 처해진 것입니다.

세자가 이 소식을 듣고 달려와 대죄하자, 영조는 세조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습니다.
- 네가 왕손의 어미를 때려죽이고 여승을 궁으로 들였으며 북성으로 나가 유람했는데 이것이 세자가 행할 일이냐
- 왕손의 어미가 죽은 것은 네 행실을 지적했기 때문이 아니냐.

영조는 나경언의 고변으로 세자의 여러 비리를 더욱 상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실록에는 이틀 뒤 영조가 시전 상인들을 불러 세자가 진 빚을 갚아주었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이는 세자가 유희에 내사를 모두 탕진해 시전에서 많은 돈을 빌려 썼고, 이를 갚지 않아 시전의 원망이 컸기 때문입니다.

담에 이어서~




<조선왕조실록(116)> 경종 영조 13
- 사도세자(6)

나경언의 고변이 있은 날부터 세자는 연일 엎드려 대죄하였으나 영조는 답이 없었고, 보름이 넘자 극도의 불안에 휩싸였습니다.
- 아무래도 나를 살려두지 않을 모양이다.

세자는 “내 기어이 없애버리겠다”라며 칼을 뽑아 휘두르기도 하였고(누구를?), 그날 밤 여러 괴상한 비어가 삽시간에 궐 안에 퍼졌습니다.

영조의 분노와 고민은 깊어졌습니다. 며칠 뒤 영조는 건명문에서 밤을 지새우면서 새벽에 영의정과 우의정을 입궐케 했습니다.

신하들은 “요즘 세자께서 매우 뉘우치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영조는 “말하지 마라, 말하지 마라. 여망(남은 희망)이 전혀 없다”면서 개탄했습니다

또한 영조는 신하들에게 강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 나경언이 어찌 역적이겠는가? 지금 조정 신하들의 치우친 논의 때문에 부당(父黨)ㆍ자당(子黨)이 생겼으니, 조정의 신하가 모두 역적이다.(이 발언은 임오화변의 근본적 원인이 정치적 문제에 있었다는 중요한 근거로 거론되나 반드시 그리 보아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한편 세자의 부인인 혜경궁 홍씨가 쓴 ‘한중록’에 따르면, 임오화변이 있던 바로 그 날 세자의 생모인 영빈 이씨가 혜경궁 홍씨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 어젯밤 소문이 더욱 무서워 큰일이다.
- 내가 죽어서 모르면 모를까 살아 있으면 종사를 붙들어야 옳고 또 세손과 빈궁을 구하여야 하지 않겠는가

그리고 영빈 이씨는 영조를 찾아 울며 아뢰었습니다.
- 세자의 병이 점점 깊어 바라는 것이 없사옵니다.
- 어미 된 정리로 차마 드리지 못할 말씀이오나 성궁을 보호하고 세손을 건져 종사를 편안히 하는 일이 옳으니 대처분을 하시옵소서.
- 다만 다 세자의 병이니 병을 어찌 책망하겠나이까. 처분은 하시되 은혜를 끼쳐 세손 모자를 편안히 하시옵소서.

1762년(영조 38년) 5월 13일, 영조는 선원전에 나아가 절을 올리고 세자를 불러 휘령전으로 나선 후 문을 4-5겹으로 막고 총관 등으로 하여금 궁의 담쪽으로 칼을 뽑아들게 하더니 다음과 같이 소리쳤습니다.
- 세자는 관을 벗고 맨발로 엎드려 머리를 조아려라.
- 세자에게 자결을 명하노라!

세손이 알고 뛰어 와 울며 용서를 구했지만, 그 외 입시한 3정승, 승지 등 그 누구도 나서서 말리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담에 이어서
     

낚시사랑 베스트 매장
○일산 ○안양 ○충주
이노피싱 간편/정밀맞춤
손쉬운 무게조절,황동소재
부레찌, 찌부레, 꿰미추
www.innofishing.com
DSP받침틀 신바람받침틀
가격,내구성,기능,디자인
완벽한 조화의 신개념
www.zzimoa.com/
군계일학 대한민국 대표찌
스위벨채비 & 찌맞춤법
성제현의 낚시 동영상강의
www.ilhak.co.kr
찌모아 명품수제한지찌
따라올수 없는 디자인
탁월한기능의 명품수제찌
www.zzimoa.com/
인기제품 / 낚시정보
낚시사랑 서북부최대규모
낚랑회원 특별할인 및 적립
천경,파워마블,페로몬,신비
www.nssr.co.kr
월간낚시21-(주)강마을
대표 낚시정보 전문 월간지
정기구독 사은품 증정
www.fishingnews.co.kr

이전페이지

위로

다음페이지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20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광고 및 입점문의 |     낚시터 및 낚싯배 등록문의 |     기타문의/민원/건의/신고 |     관리자메일 |     FAX 02-2634-2730